• 최종편집 : 2019.4.19 금 14:10
  • 영어
  • 일본어
  • 프랑스어
  • 중국어
  • 스페인어
기사 (전체 82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복지/자유뉴스] 해초류 박테리아, 항균성과 항암력 보유
해초류에 사는 박테리아의 일종인 해양 ‘엑티노박테리아(Actinobacteria)’가 항균성과 항암 성질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토양과 물 모두에 존재하는 미생물인 엑티노박테리아는 해양에서는 생체 적합 물질의 재활용과 제약 응용 분야에 도움이
장영화 편집위원   2019-04-19
[복지/자유뉴스] 도로 근처에 살면 아이 성장 부진
도로 근처에 살면 아이의 성장이 늦어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미국립보건원(NIH) 산하 미국 아동건강 및 인력개발 연구소 연구진은 8개월에서 36개월 사이의 어린이로 4~6개월마다 발달 검사를 받은 5,800명의 데이터를 분석했다.분석에는 운동 능력
강종옥 에디터   2019-04-11
[백천 김세현 直譯 <심경부주 절요> 강의] 심경부주(心經附註)절요(節要)의 해제(解題)
심경부주(心經附註)절요(節要)의 해제(解題) 심경(心經)은 송(宋)나라 진덕수(眞德秀)가 경전(經傳)과 도학자(道學者)들의 저술에서 심성(心性) 수양(修養)에 관한 격언(格言)을 모아 편집한 책이다. 수록된 내용은
김세현 논설위원   2019-04-11
[복지/자유뉴스] 잠 못자면 사고력 저하
주의력 결핍 과잉행동장애(ADHD)를 가진 10대들이 잠까지 설친다면 사고능력이 나빠질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미국 신시내티아동병원메디컬센터 연구진은 ADHD에 걸린 10대들을 대상으로 1주일 동안 매일 밤 수면시간을 6.5시간으로 제한해 관찰했
장영화 편집위원   2019-04-10
[복지/자유뉴스] 영양 보충제, 음식 보다 효과 없다
영양 보충제 보다 영양가 있는 음식을 먹는 것이 오래 사는데 더 도움이 된다는 주장이 나왔다.미국 더프스대 연구진은 20세 이상 2만 7,000명을 대상으로 보충제 사용과 식이요법에 관한 조사를 했다.이들 중 50%가 적어도 하나의 보충제를 사용했고,
강종옥 에디터   2019-04-09
[복지/자유뉴스] 건강에 해로운 음식, 사망 앞당긴다
건강에 해로운 음식을 먹는 것이 흡연을 포함한 다른 위험 요소보다 더 많은 사망을 초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미국 워싱턴대의 보건계량평가연구소(IHME)는 195개 국가에서 1990~2017년, 15가지 유형의 식품 또는 영양소에 초점을 맞춘 음식 소비
강종옥 에디터   2019-04-08
[복지/자유뉴스] 밤에 화장실 자주 간다면 고혈압 징조
야간빈뇨가 고혈압 및 고염 섭취와 관련이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야간 빈뇨가 없는 사람들은 소변없이 최대 8시간 동안 잘 수 있다. 그러나 밤에 한 번정도 일어나는 것은 정상으로 간주된다. 야간 빈뇨가있는 사람은 밤에 2~6회 일어날 수 있다.임산부와
장영화 편집위원   2019-04-08
[복지/자유뉴스] 개, 발작 냄새 안다
개가 간질로 인한 발작의 독특한 냄새를 식별할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개는 당뇨병, 말라리아, 특정 유형의 암, 일부 신장질환을 탐지하는 것으로 나타난 바 있다. 특히 호흡 냄새로 결장암을 탐지하는 비율이 91%에 달한다.프랑스 렌대학 연구진은 개가
강종옥 에디터   2019-04-05
[복지/자유뉴스] 전자담배 흡입 후, 발작 사례 확인
미국식품의약국(FDA)은 10대들이 전자 담배를 피운 후 발작을 겪었다는 사례가 나왔다고 경고했다.FDA 위원인 스코트 고트라입 박사는 3일(현지시간) 보도문을 내고 2010~2019년 전자담배를 사용한 35건의 발작 사례가 발견됐다고 밝혔다.발작이나
장영화 편집위원   2019-04-04
[복지/자유뉴스] 골관절염 환자, 1주일에 한 번은 걸어야
1주일에 한 번씩 활발하게 걸어야 골관절염이 있는 노년층이 건강하게 살아갈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골관절염은 현재 치료법이 없으며 병의 진전 정도에 따라 진통제 또는 무릎 수술을 하기도 하지만 5명 중 2명이 일상생활에 방해받고 있다.미국 노스웨스턴
강종옥 에디터   2019-04-02
[복지/자유뉴스] 흡연과 치매 위험, “연관성 없다”
흡연과 치매 위험이 연관성이 없다는 주장이 나왔다.미국 켄터키대 알츠하이머병센터 연구진은 평균 11.5년 동안 531 명의 노인들을 추적한 결과를 분석했다.기준선에서, 참가자 누구도 인지장애가 없었으며 49명이 현재 흡연자, 231명이 이전 흡연자였다
장영화 편집위원   2019-03-29
[복지/자유뉴스] 시간 제한 식사, 암 예방 효과
시간이 제한된 식사가 암을 예방하는 효과적인 전략이 될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비만은 암의 위험인자일 뿐 아니라 각종 대사질환의 원인이기도 하다. 특히 폐경 여성의 유방암 위험성을 높인다. 이러한 이유로, 의사들은 일부 여성들에게 암을 막기 위해 체
강종옥 에디터   2019-03-27
[복지/자유뉴스] 건강에 좋은 음식 섭취, 예방약 섭취만큼 효율적
건강에 좋은 음식을 먹는 것이 예방약을 먹는 것만큼이나 비용대비 효율적일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미국에서는 노년층을 위한 공공보험인 메디케어(Medicare)와 저소득층을 위한 공공보험인 메디케이드(Medicaid)가 시행되고 있다. 2016년에는
강종옥 에디터   2019-03-25
[복지/자유뉴스] 초음파로 고혈압 치료한다
초음파 검사로 고혈압을 치료할 수 있는 길이 열릴 것 같다.신장은 체내 각종 메시지를 주고 받는 신경시스템이 풍부하다. 이것이 과잉반응을 일으키면 교감 신경계와의 상호작용을 통해 혈압을 높일 수 있다.초음파에 의한 신장 신경제거는 신장으로 가는 신경을
장영화 편집위원   2019-03-25
[복지/자유뉴스] 동충하초, 골관절염 치료에 효과
곤충의 영양분을 먹고 자라며 겨울엔 죽은 곤충의 몸에 기생하지만 여름이 되면 버섯으로 피어나는 동충하초가 골관절염 치료에 효과적이라는 주장이 나왔다.영국 노팅햄대 연구진은 번데기 동충하초(Cordyceps militaris) 곰팡이로부터 파생된 화합물
장영화 편집위원   2019-03-22
[북핵과 한반도 평화] 미국,북한의 제재를 회피하는 데 도움을 준 중국 해운사 제제
미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OFAC)은 21일(현지시각) 북한의 제재를 회피하는 데 도움을 준 해운사 2곳을 지정했다고 발표했다.OFAC는 “오늘 조치는 미국뿐 아니라 북한 정권이 국제 및 미국의 제재를 회피하기 위해 사용하는 기만적인 방법을 부각시키고
강종옥 에디터   2019-03-22
[북핵과 한반도 평화] 미국, 한국 내 군사시설 예산 줄이나
미국이 경기도 성남 소재 ‘탱고(TANGO)’ 지휘소와 군산 공군기지 예산을 멕시코 국경 장벽 건설용 예산으로 전용(轉用)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18일(현지 시각) 미국 CNN, AP, 로이터 통신 등 언론은 미국방부가 이런 내용을 담은 국
주장환 기자   2019-03-20
[복지/자유뉴스] 빛과 소리 뇌 자극요법, 알츠하이머병에 유익
빛과 소리를 사용하는 뇌 자극요법이 뇌의 독성 플라크를 제거하고 알츠하이머병 증상 일부를 줄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뉴런은 뇌파라고 불리는 다양한 주파수의 전기적 진동을 발생시킨다. 알츠하이머병 환자는 감마선 활동 패턴(주파수가 가장 높은 뇌파)에
장영화 편집위원   2019-03-20
[복지/자유뉴스] 하루 계란 2개 이상, 심혈관 질환 위험
계란을 먹으면 심혈관 질환의 위험이 증가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 부분에 대해서 지난 수십년간 논란이 있어 왔으나 이번 발견으로 논란이 다시 일 것으로 보인다.2015년 이전에 미국은 매일 먹는 달걀은 두개 이하(300mg 이하)로 제한해야 한다고 공
장영화 편집위원   2019-03-19
[복지/자유뉴스] 몇 초만 흑색종 발견 레이저 탐침 개발
흑색종을 몇 초만에 발견할 수 있는 새로운 레이저 장치가 개발됐다.암을 조기에 발견하는 한가지 방법은 가벼운 파장을 이용하는 것이다. 파장은 물체를 통과할 때, 특정한 방식으로 흩어진다. 암세포는 일반 세포보다 밀도가 높고, 크기가 크고, 불규칙한 형
강종옥 에디터   2019-03-1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커뮤니티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노인행복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3332  |  등록일자 : 2014년 9월22일  |   제호 : 노인행복신문  |  회장 : 윤진평  |  발행ㆍ편집인 : 주장환
주소 : 서울시 강서구 가양동 허준로 175  |  발행일자 : 2014년 9월 25일  |  주사무서 또는 발행소의 전화 : 02)3662-5872  |  청소년책임자 : 노인영
Copyright © 2019 노인행복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