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0.10 목 09:54
  • 영어
  • 일본어
  • 프랑스어
  • 중국어
  • 스페인어
기사 (전체 8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논어익는마을] 호암(湖巖) 이병철 회장이 박태준 포철회장에게 돈을 건넨 사연
삼성 호암(湖巖) 이병철 회장은 자신의 자서전인 ≪호암자전 ≫에서 아래와 같이 회상하고 있다."나라는 인간을 형성하는 데 가장 큰 영향을 미친 책은 바로 논어다. 나의 생각이나 생활이 논어의 세계에서 벗어나지 못한다고 해도 오히려 만족한다. (중략)
윤진평 (본지 회장)   2017-08-31
[논어익는마을] 포철 창립자 박태준 회장과 목욕론
최근 ≪세계 최고의 철강인 박태준≫이란 자서전을 읽다가 박태준 회장이 독특한 목욕론을 가지고 있는 것을 알게 됐다. 박 사장(당시)은 포철 직원들에게 목욕을 자주 하도록 거의 반강제로 강요(?)했는데 여기에는 나름
윤진평 (본지 회장)   2017-08-21
[논어익는마을] 남이 알아주지 않아도 서운해 하지 않으니 군자다
人不知而不慍 不亦君子乎인부지이불온 불역군자호 -學而편-남이 알아주지 않아도 서운해 하지 않으니 또한 군자가 아닌가?사람이 가장 기쁠 때는 상대방이 자기의 능력과 인격을 인정하고칭찬하고 알아줄 때다.대장부는 자기를 알아주는 사람을 죽도록 섬
윤진평(본지 회장)   2017-02-13
[논어익는마을] 행복한 사람은 배우고 익히는 사람이다
윤진평 논설위원 | yjp005@daum.net 논어의 첫 문장은 이렇게 시작한다. "배우고 때때로 그것을
윤진평 논설위원   2017-01-26
[논어익는마을] 말과 행동의 부조화는 조작으로 나타난다
말을 부끄러워하지 않은 즉 그것을 이행하기란 어렵다.其言之不怍則 爲之也難기언지부작즉 위지야난 -14憲問21-(其言 분수를 넘어 큰소리치는 말=大言壯語 부끄러울 怍)-----------------------------------
윤진평 논설위원   2016-04-04
[논어익는마을] 석가모니의 얼굴에 침을 뱉었다
(어떤 사람이 ‘덕으로써 원한을 갚으면 어떠합니까?’라고 묻자 공자가 말씀하셨다)그렇다면 무엇으로써 덕을 갚겠느냐?直道(떳떳하고 공평함)로 원한을 갚고 덕으로써 덕을 갚아야 한다 何以報德 以直報怨 以德報德하이보덕 이직보원 이덕보덕 -14憲問36-何以무
윤진평 논설위원   2016-03-24
[논어익는마을] 베푸는 기질이 재물을 낳는다
이익만 따라 행동한다면 원망이 많아진다放於利而行 多怨방어이이행 다원 -4里仁12-(의지하고 따를 放=依/ 多怨 남으로부터 원망을 많이 듣다)-------------------------------------일을 처리할 때 자기 이익만을 기준으로 삼는다
윤진평 논설위원   2016-03-10
[논어익는마을] 인간은 우주의 축소판이다
기질이나 성품은 서로 근사하나 습성이 서로를 멀어지게 한다. 性相近也 習相遠也 성상근야 습상원야 -17陽貨2---------------------------------------- 교육이나 습관 형성을 통한 개발 가능성을 말한 것이다. 누구나 꾸준한
윤진평 논설위원   2016-03-03
[논어익는마을] "더 추운 지방으로 갈수록 더 빨리 걸어야 한다"
(학문을)산을 쌓는 것에 비유하자면 아직 한삼태기(의 흙이) 부족하여이루어지지 않았으나 멈춤은 내가 멈춘 것이다.(내탓이오)땅을 고르는 것에 비유하자면 비록 한삼태기의 흙을 덮었더라도나아감은 내가 간 것이다.(자기성취)譬如爲山 未成一簣 止
윤진평 논설위원   2016-02-22
[논어익는마을] 머무르면 퇴보한다. 구르는 돌은 이끼가 끼지 않는다
분발하지 않으면 깨우쳐 주지 않고, 애쓰지 않으면 일깨워 주지 않는다. 한 모퉁이를 들어 보였을 때 나머지 세 모퉁이로 반응하지 않으면(미루어 알지 못하면) 다시 가르쳐 주지 않는다. 不憤不啓 不悱不發擧一隅 不以三隅反 則不復也 불분불계 불
윤진평 논설위원   2016-02-15
[논어익는마을] 부귀는 나에게 뜬구름과 같다
부와 귀 이것은 사람이 바라는 바이다 그 도로써(정당한 방법으로써)가 아니면 누리지 않는다.빈과 천 이것은 사람이 싫어하는 바이다 그 도로써(정당한 방법으로써)가 아니면 버리지 않는다.군자가 인을 버린다면 어찌 이름을 이루겠는가? 군자는 식사를 마치는
윤진평 논설위원   2016-02-04
[논어익는마을] 한 가지 목표에만 집중한다면 성공할 것이다
열집 정도의 마을에도 나와 같이 충신(忠信)한 자가 반드시 있겠지만나만큼 배우기를 좋아하지는 못할 것이다. 十室之邑 必有忠信如丘者焉不如丘之好學也십실지읍 필유충신여구자언불여구지호학야 -5公冶長27- 十室之邑 작은 마을 如丘者 구와 같은 자--------
윤진평 논설위원   2016-01-25
[논어익는마을] 월트디즈니의 신화가 보여주는 삶
군자는 평탄하고 너그럽지만 소인은 늘 근심하고 근심한다. 君子坦蕩蕩 小人長戚戚군자탄탕탕 소인장척척 -7述而36-(坦평탄할탄 蕩넓을탕 蕩蕩마음이 너그럽고 넓음 戚근심할척)--------------------------------------군자는 마음이
윤진평 논설위원   2016-01-04
[논어익는마을] 칭기즈칸에 잡혀간 한 젊은이가 선택한 길
군자는(한가지 기능의)그릇이 아니다. 君子不器 군자불기 -2爲政12- 그릇은 모두 일정한 쓰임새가 있는데, 군자는 일정한 쓰임에한정되지 말고 다양하게 쓰일 수 있는 큰 그릇이 되라는 의미다어찌해야 큰 그릇이 될 수 있을까?그것은 마음의 용량을 키우기에
윤진평 논설위원   2015-12-28
[논어익는마을] 어느 식당 주인의 인품
◎ 5-9 통달이란 덕이 언행으로 나타나는 것 (자장이 ‘선비는 어떠하면 이를 통달했다고 말할 수 있습니까?’라고 묻자 공자가 말씀하셨다.)대체로 통달한 사람은 질박 정직하고 정의를 좋아하며 남의 말을 살펴서 잘 알고 표정을 살펴서 잘 알고 사려함으로
윤진평 논설위원   2015-12-19
[논어익는마을] 영화 ‘굿 윌 헌팅’ 주인공이 만난 영원한 친구
길이 다르면 서로 일을 도모하지 말아야 한다道不同 不相爲謀도부동 불상위모 -15衛靈公39- (不同은 善과 惡, 邪와 正과 같은 의미임)--------------------------------------지향하는 이념이나 나아가는 길이 같지 않다면 서로
윤진평 논설위원   2015-12-08
[논어익는마을] <백치 아다다>에서 아다다는 군자다.
그 행하는 바를 보고 그 말미암은(내력) 바를 살피고그 편안한 바를 (깊이)살핀다사람이 어찌 (자신을)숨기겠느냐? 사람이 어찌 숨기겠느냐? 視其所以 觀其所由 察其所安人焉廋哉 人焉廋哉시기소이 관기소유 찰기소안인언수재 인언수재 -
윤진평 논설위원   2015-11-16
[논어익는마을] 적대감은 우리사회를 망치는 일등 간신이다
이단을 전공(공격)하는 것은 이는 해로울 따름이다. 攻乎異端 斯害也已공호이단 사해야이 -2爲政16- 攻전공하다 공격하다 異端 공자의 도와 배치되는 그릇된 학문이나 사상 也已~일 뿐이다攻을 공부한다로 해석하면 명료하다. 그러나 공격하다로 해석하는 견해도
윤진평 논설위원   2015-11-07
[논어익는마을] 아버지의 비리를 아들이 고발한다는 것은 비난받을 일인가?
어질지 않은 사람은 오래도록 곤궁함을 견딜 수 없고, 장구하게 즐거움을 누릴 수 없다. 인자는 인을 편안히 여기고 지자는 인을 이롭게 여긴다.不仁者 不可以久處約 不可以長處樂仁者安仁 知者利仁불인자 불가이구처약 불가이장처락인자안인지자이인 -里仁2- 不可以
윤진평 논설위원   2015-10-30
[논어익는마을] 말년의 자화상은 그림으로 하는 고백록이다
내면(마음 속)이 인(仁)한 것이 아름답다. 선택하여 인에 처하지 않는다면 어찌 지혜롭다 하겠는가? 里仁爲美 擇不處仁 焉得知이인위미 택불처인 언득지 -里仁1- 里 속, 내면 爲 ~이다 擇 선택하다 焉 글 앞에 오면 의문의 뜻.焉得 어찌~일 수 있을까?
윤진평 논설위원   2015-10-22
 1 | 2 | 3 | 4 | 5 
신문사소개커뮤니티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노인행복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3332  |  등록일자 : 2014년 9월22일  |   제호 : 노인행복신문  |  회장 : 윤진평  |  발행ㆍ편집인 : 주장환
주소 : 서울시 강서구 가양동 허준로 175  |  발행일자 : 2014년 9월 25일  |  주사무서 또는 발행소의 전화 : 02)3662-5872  |  청소년책임자 : 노인영
Copyright © 2019 노인행복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