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4.19 금 14:10
  • 영어
  • 일본어
  • 프랑스어
  • 중국어
  • 스페인어
> 행복마당 > 노인영의 차 한잔, 그림 한 점
어머니, 다시 꺼내 보는 회한
노인영 논설위원  |  nohproblem@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01  07:31:0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오늘은 좀 감상에 젖어 볼까요. 툴루즈 로트레크가 스무 살 때 그린 <아델 백작 부인의 초상(1883)>입니다. ‘백작 부인’이라는 타이틀이 붙어서 그렇지, 평범한 어머니 모습이에요. 아니 찻잔을 내려다보는 표정이 우울하게 보입니다.

그녀의 삶은 슬픔으로 가득했어요. 아들 둘을 두었는데, 한 애는 어려서 일찍 죽고, 다른 애는 불구가 되었지요. 유명한 인상주의 화가 로트레크가 바로 그녀의 첫째 아들입니다.

그는 귀족 간 유행하던 근친혼으로 인해 뼈가 잘 부서지는 희소병을 갖게 되었어요. 청소년 시절 사고로 인해 두 다리가 골절로 인해 성장이 멈췄지요. 그는 방황했고, 사회적 냉대와 어린 시절의 응어리를 화폭에 담았습니다. 그러나 매독과 알코올 중독으로 정신병원을 드나들다가 결국, 37세의 나이로 사망합니다.

그녀는 늘 죄지은 사람이 되어 아들의 짜증을 받아주고, 방황을 조용히 지켜봅니다. 그리고 슬픔을 숨기고 아들의 장례식까지 치러 주죠. 아버지는 위신을 먼저 생각했지만, 그녀는 나머지 인생을 로트레크의 작품을 알리는 데 바쳤습니다. 고향 알비시에 ‘툴루즈 로트레크 박물관’을 세웠습니다.

이 그림을 그리고 있는 당시 스무 살 로트레크는 과연 헤아릴 수 있었을까요? 녹아내리는 애간장과 무너지려는 삶의 의지를 간신히 부둥켜 잡고 있는 어머니의 마음을.

노인영 논설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커뮤니티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노인행복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3332  |  등록일자 : 2014년 9월22일  |   제호 : 노인행복신문  |  회장 : 윤진평  |  발행ㆍ편집인 : 주장환
주소 : 서울시 강서구 가양동 허준로 175  |  발행일자 : 2014년 9월 25일  |  주사무서 또는 발행소의 전화 : 02)3662-5872  |  청소년책임자 : 노인영
Copyright © 2019 노인행복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