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5.21 화 16:12
  • 영어
  • 일본어
  • 프랑스어
  • 중국어
  • 스페인어
> 팔팔100세 > 의료
80% 손상 폐, 이식 가능
조명애 제너럴 에디터(불문학 박사)  |  sallycho21@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14  08:55:0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80%는 정도로 손상된 폐라도 이식에 적합하도록 재생될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식은 말기 폐 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들을 위한 유일한 생명 구조 치료법이지만 장기 기증자가 부족하다. 현재 기증자의 폐를 유지하는 방법은 6~8시간으로 제한되어 있는데, 이는 부상당한 폐를 재생하고 기능을 향상시키기에는 너무 짧은 시간이다.

미국 컬럼비아대 생물의공학과 연구진은 36~56시간 동안 기증자 폐와 수령자의 안정성을 유지하는 교차 순환 플랫폼을 만들었다.

연구진은 보통 기증자의 폐에 거부반응을 일으키는 위의 흡입에 의해 영향을 받는 폐에 대한 검사를 실시했다. 이것은 위 물질(stomach material)이 호흡기에 들어갈 때 발생하며, 심각한 손상을 일으켜 폐를 이식할 수 없게 만든다.

교차 순환 플랫폼은 위의 흡입으로 인해 손상된 폐를 며칠동안 몸 밖에서 유지할 수 있고, 반복적인 치료를 받을 수 있으며, 세포 재생과 기능 향상을 가져왔다.

또 이 플랫폼에서 재생된 폐는 이식의 모든 기준을 충족시켰다.

연구진은 “이식에 더 많은 기증자의 폐를 사용할 수 있게됐다. 다음 단계는 큰 동물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이식 후 재생된 폐의 기능과 안전성을 평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논문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 최신호에 게재됐다.

조명애 제너럴 에디터(불문학 박사)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커뮤니티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노인행복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3332  |  등록일자 : 2014년 9월22일  |   제호 : 노인행복신문  |  회장 : 윤진평  |  발행ㆍ편집인 : 주장환
주소 : 서울시 강서구 가양동 허준로 175  |  발행일자 : 2014년 9월 25일  |  주사무서 또는 발행소의 전화 : 02)3662-5872  |  청소년책임자 : 노인영
Copyright © 2019 노인행복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