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9.16 월 15:19
  • 영어
  • 일본어
  • 프랑스어
  • 중국어
  • 스페인어
> 팔팔100세 > 의료
인공지능(AI), 폐암 발견에 전문가 제쳐
조명애 제너럴 에디터(불문학 박사)  |  sallycho21@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21  16:11:5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컴퓨터 알고리즘을 사용한 인공지능(AI)이 폐암을 발견하는 데 방사선 의사보다 더 나을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최근 흉부 X-레이의 대안으로 CT(computed tomography) 스캔을 사용해 폐암을 찾아내는 방법이 널리 사용되고 있지만 의사들의 오탐지율 및 위음성이 여전해 진단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미국 구글헬스리서치 그룹 다니엘 스이 박사가 이끄는 연구진은 미국 노스웨스턴 전자 데이터웨어 하우스 및 시카고의 노스웨스턴병원 데이터 소스에서 액세스 한 4만 2,290 저선량 CT(LDCT)를 스캔했다.

그런 다음, AI가 심층학습하도록 해 폐 결절 악성 종양을 찾아내도록 했다. 인공 지능는 인간의 개입없이 폐 결절의 악성을 정확하게 예측하는 ‘자동화된 이미지 평가 시스템’을 만들어 냈다.

연구진은 인공지능의 이 평가시스템을 20년간의 임상경험이 있는 6명의 방사선과 의사의 평가와 비교했다. 비교 전에 연구진은 LDCT 스캔을 찍어 폐 결절의 비정상적인 성장률과 악성 종양 발현을 확인했다.

그 결과, 이미 찍은 LDCT 스캔을 보여주지 않았음에도 인공지능은 94.4%의 정확도를 나타냈다. 이는 방사선 전문의 보다 포지티브 위음성 11%, 네거티브 위음성 5% 정도 능가하는 수준이다.

연구진은 “방사선과 의사는 일반적으로 단일 CT 스캔에서 수백 개의 2D 이미지 또는 ‘슬라이스’를 검사하지만, 인공지능은 거대한 단일 3D 이미지에서 폐를 관찰하기때문에 인간 보다 더 정확하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결과는 ‘네이처 메디신’ 최신호에 게재됐다.

조명애 제너럴 에디터(불문학 박사)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커뮤니티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노인행복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3332  |  등록일자 : 2014년 9월22일  |   제호 : 노인행복신문  |  회장 : 윤진평  |  발행ㆍ편집인 : 주장환
주소 : 서울시 강서구 가양동 허준로 175  |  발행일자 : 2014년 9월 25일  |  주사무서 또는 발행소의 전화 : 02)3662-5872  |  청소년책임자 : 노인영
Copyright © 2019 노인행복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