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0.10 목 09:54
  • 영어
  • 일본어
  • 프랑스어
  • 중국어
  • 스페인어
> 행복뉴스 > 복지/자유뉴스
노벨 생리의학상, 美·英 과학자들이 휩쓸어
장영화 편집위원  |  zang-1571@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08  17:55:4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올해 노벨 생리의학상은 호흡 메커니즘 연구로 암 치료에 새로운 이정표를 세운 미국과 영국 과학자들이 거머쥐었다.

스웨덴 카롤린스카연구소 노벨위원회는 7일(현지시간) 올해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로 미국 하버드대 의대 하워드 휴즈연구소 윌리엄 케일린 주니어(62세) 교수, 영국 옥스퍼드대 프랜시스 클릭연구소 피터 랫클리프(65세) 교수, 미국 존스홉킨스대 세포공학연구소 그레그 서멘자(63세) 교수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동 위원회는 “이들 3인은 인체 세포가 어떻게 산소가 필요한지 감지하고 적응하는 지와 연관된 호흡 메커니즘을 연구함으로써 인류의 암과의 싸움에 새로운 이정표를 세웠다”고 치하했다.

이들 수상자는 생명체의 중요 기능인 호흡의 복잡성과 메커니즘 연구를 통해 ‘HIF-1α(hypoxia-inducible factor 1α)’란 유전자가 저산소환경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준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이들은 HIF-1α를 변형시켜 빈혈과 산소공급 조절을 통해 암을 치료하는 방법을 찾아냈다.

HIF-1 유전자는 전사인자 단백질이다. DNA에 붙어 유전자 발현 조절 RNA를 생성해 낸다. HIF-1은 저산소 환경에서 발현이 증가한다. 산소가 정상적으로 체내에 있을 때 HIF-1은 분해가 되면서 사라지지만 저산소 환경에 처하면 분해를 시키지 못하고 농도가 갑자기 증가한다. 세포가 저산소 환경에 놓이면 세포가 죽는데 HIF 농도가 증가하면서 세포 내 산소 수준을 안정화시킨다.

이번 수상자들은 상금 900만 스웨덴크로나(약 10억 9792만원)를 받는다. 노벨위원회는 8일 물리학상, 9일 화학상, 10일 문학상, 11일 평화상, 14일 경제학상 수상자를 연이어 발표한다. 시상식은 12월 10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개최된다. 이날은 알프레드 노벨의 추모일이다. 단. 평화상 시상식은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열린다.

장영화 편집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커뮤니티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노인행복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3332  |  등록일자 : 2014년 9월22일  |   제호 : 노인행복신문  |  회장 : 윤진평  |  발행ㆍ편집인 : 주장환
주소 : 서울시 강서구 가양동 허준로 175  |  발행일자 : 2014년 9월 25일  |  주사무서 또는 발행소의 전화 : 02)3662-5872  |  청소년책임자 : 노인영
Copyright © 2019 노인행복신문. All rights reserved.